[bsa_pro_ad_space id=11] [bsa_pro_ad_space id=26]

[시니어신문=김형석 기자] 디지털 정부가 가속화되고 있다. 디지털기기에 익숙치 못한 시니어들의 불편은 더욱 가중될 전망이다. 당장 올 연말부터 ‘보조금24’에서 공공기관과 공기업, 교육청 혜택까지 2200개 서비스가 추가되지만, 시니어들에게는 ‘그림의 떡’이될 가능성이 높다.

정부는 ‘보조금24’에 공공기관·공기업·교육청이 제공하는 약 2200개 서비스를 추가해 나와 가족이 받을 수 있는 혜택을 맞춤형으로 제공한다고 17일 밝혔다.

이에 앞서 오는 18일부터 12월 7일까지 광주광역시와 경상북도에서 공공기관·공기업·교육청의 혜택까지 확대한 보조금24를 시범운영할 계획이다.

보조금24는 지난해 4월부터 정부24(www.gov.kr)를 통해 중앙부처·지자체가 제공하는 8000개의 혜택정보를 한 번에 안내해주는 서비스다.

이번에 새롭게 선보이는 서비스는 ▲맞춤안내 대상 확대 ▲안내 및 신청서비스 확대 ▲선제적 알림 서비스 제공 등 사용자 이용 편익을 한층 강화한 내용이다.

우선 기존에 제공하던 중앙 및 지방자치단체 서비스 외에 공공기관·교육청의 2200개 서비스를 추가해 1만 개의 서비스 중 본인에게 맞는 혜택을 한 번에 안내 받을 수 있다.

또 올해부터는 가족관계등록부상에 등재돼 따로 거주 중인 가족들(노부모님 등)의 혜택들도 함께 볼 수 있도록 확인 가능한 대상 범위를 확대했다.

아울러 주민센터 방문 없이도 신청시기가 도래하거나 자격변동이 발생할 때 미리 혜택을 찾아 ‘국민비서’에서 선제적으로 알리는 서비스를 추가해 혜택을 놓치는 일이 없도록 개편했다.

한편, 세계은행은 한국시간으로 지난 16일 밤 발표한 ‘거브테크 성숙도(GovTech Maturity Index)’ 평가에서 우리나라가 198개국 중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미국 워싱턴의 세계은행 본부가 발표한 올해 거브테크 성숙도(GTMI) 평가 결과, 우리나라는 총점 1점 만점 기준 0.991점으로 종합 1위를 기록했다.

세계은행이 제시한 디지털정부의 미래 발전 방향은 ▲보편적으로 접근 가능한 시민 중심의 공공서비스 ▲범정부적 관점의 디지털 전환 ▲알기쉽고 효율적이며 투명한 제도 등을 추구한다.

이에 거브테크 성숙도는 ▲핵심 정부시스템 발전 수준 ▲공공서비스 전달체계 수준 ▲국민 참여 수준 ▲제반 지원정책 수준 등 4개 항목에 대해 평가한 점수를 합산해 산정한다.

우리나라는 4개 항목 중 핵심 정부시스템 발전 수준과 제반 지원정책 수준 2개 항목에서 1위, 나머지 2개 항목은 2위를 기록해 종합 1위를 달성했다.

반면,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이 지난 3월 발표한 ‘2021년 디지털정보격차 실태조사’를 보면 고령층 디지털역량은 53.9%로 가장 낮은 비율을 차지했다.

이는 전 국민 평균 역량 63.8%에 크게 못 미치며, 마찬가지 정보취약계층으로 분류하는 장애인(74.9%), 농어민(69.6%)보다도 낮았다.

[bsa_pro_ad_space id=12] [bsa_pro_ad_space id=27]

70대 이상 연령층의 디지털 디바이드는 특히 심각했다. 70대 이상 노인들의 스마트폰, PC 등 보유를 뜻하는 디지털 정보화 접근 수준은 84.4.%로 높았지만 이를 활용할 수 있는 역량 수준은 22.4%로 현저히 낮았다.

10명 중 8명이 스마트기기를 지녔지만 인터넷 연결과 사용, 파일·문서 작성 등을 할 수 있는 노인은 2명에 불과한 셈이다. 이들의 스마트폰 서비스 이용률도 전자상거래(13.4%), 금융거래(17.5%), 공공서비스(7.9%) 등으로 낮은 편에 속했다.

[bsa_pro_ad_space id=13] [bsa_pro_ad_space id=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