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sa_pro_ad_space id=11] [bsa_pro_ad_space id=26]

[시니어신문=김형석 기자] 피아니스트 김선욱·손열음·선우예권, 바이올리니스트 양인모의 선율이 청와대의 가을을 장식한다.

이번 공연은 전 세계가 열광하는 K-클래식 스타들이 국민 품속 청와대 영빈관에서 펼치는 특별한 무대이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예술의전당, 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와 함께 11월 1일부터 11일까지 ‘청와대 가을을 물들이는 K-클래식’ 음악회를 총 네 차례에 걸쳐 개최한다고 25일 밝혔다.

청와대 영빈관은 과거 외교행사 시 각국 대통령, 총리 등 국빈들의 만찬과 공연이 펼쳐지던 장소로, 이번 음악회를 통해 국민들이 문화예술을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거듭나게 된다. 내년에는 영빈관뿐만 아니라 대정원·녹지원 등 야외에서도 공연을 연중 개최할 계획이다.

먼저 11월 1일(오후 3시)에는 피아니스트 김선욱이 슈베르트 ‘네 개의 즉흥곡’과 리스트 소나타 나(B)단조를 연주한다. 김선욱은 2006년 ‘리즈 콩쿠르’ 최연소 우승 후 세계 주요 오케스트라와 협연, 음반 발매 등 세계적 명성의 피아니스트다.

11월 4일(오후 3시)은 피아니스트 선우예권과 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가 차이콥스키 ‘사계’ 중 ‘10월’과 라흐마니노프 ‘코렐리 주제에 의한 변주곡’ 등을 선사한다. 선우예권은 한국인 최초로 2017년 ‘밴 클라이번 콩쿠르’에서 우승한 바 있다.
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는 모차르트 ‘디베르티멘토’, 피아졸라 ‘리베르탱고’ 등을 연주한다.

11월 7일(오후 7시)에는 바이올리니스트 양인모와 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가 공연한다. 양인모는 모차르트 바이올린 소나타 K301과 시벨리우스 ‘바이올린과 피아노를 위한 5개 작품’(피아노 박상욱)을 선보인다. 양인모는 올해 5월 한국인 최초로 세계 최고 권위의 바이올린 경연대회 ‘시벨리우스 콩쿠르’에서 우승했다.

11월 11일(오후 7시)은 피아니스트 손열음의 독주회가 열려 카푸스틴 변주곡 작품(Op.)41, 히르츠 ‘오즈의 마법사 환상곡’ 등을 들려준다. 손열음은 2011년 ‘차이콥스키 콩쿠르’ 준우승을 차지했고 2018년부터 평창대관령음악제 예술감독을 맡고 있다.

이번 공연 실황은 영상으로도 제작한다. 공연 영상 일부는 예술의전당 공연영상화 사업 ‘삭 온 스크린(Sac on Screen)’의 일환으로 온라인과 오프라인 상영회를 통한 국내외 배포를 목표하고 있다.

[bsa_pro_ad_space id=13] [bsa_pro_ad_space id=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