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종주 자전거길 신규노선 전경. 사진=행정안전부
[bsa_pro_ad_space id=11] [bsa_pro_ad_space id=26]

[시니어신문=김형석 기자] 국토종주 자전거길이 기존 1857km에서 2024년까지 240km가 새롭게 개통된다.

행정안전부는 27일 지난 2017년 경북 동해안 자전거길 이후 신규노선 개통 소식이 없었던 ‘국토종주 자전거길’을 새롭게 발굴해 시범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추가하는 신규노선은 ▲서울·경기 ▲충남·천안 ▲경남 진주·산청 등 3개 지역 240km다. 현재 운영하고 있는 국토종주 자전거길은 모두 12개 구간 1857km다.

이번 신규노선은 기존에 구축했거나 앞으로 몇 년 내에 조성할 자전거길 중 지역의 문화·관광자원과 연계해 이용자에게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할 수 있는 자전거길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이번에 개통되는 3개 노선은 해당 지자체들과 안전점검 및 협의를 거쳐 신규노선 240km를 최종 선정했다.

이중 125km는 오는 29일부터 시범운영 할 예정이며, 나머지 115km는 오는 2024년까지 지자체 자전거도로 조성완료 이후 운영할 계획이다.

올해 선정한 3개 지역 노선 세부정보는 ‘자전거 행복나눔’과 ‘우리강 이용도우미’ 누리집에서 오는 28일부터 안내한다.

아울러 신규노선 주행을 기념하기 위한 종주인증제는 인증센터 설치 등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내년에 시행할 계획이다.

또한 비무장지대(DMZ)를 따라 달리는 ‘평화누리 자전거길’도 국토종주 자전거길로 조성해 오는 2023년에 개통한다.

이 곳은 인천 강화~강원 고성 602km 접경지역을 연결하는 자전거길로, 일반코스와 MTB전문가코스로 구분해 운영한다.

[bsa_pro_ad_space id=13] [bsa_pro_ad_space id=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