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자 다른 꿈을 가진 네 자매의 성장기를 그린 스테디셀러 ‘작은 아씨들’이 연극무대에 오른다.

제작사 위클래식은 연극 ‘작은아씨들’이 오는 10월 서울 종로구 대학로 드림아트센터 2관에서 개막한다고 밝혔다.

연극 ‘작은아씨들’은 전 세계에서 가장 사랑받는 스테디셀러 극작가 올컷(Louisa May Alcott)의 작품인 ‘작은 아씨들’을 연극화한 것이다. 각자 다름 꿈을 가진 네 자매가 자신들의 꿈을 키우며 아름답게 성장해 가는 스토리다. 2020년 5월 연희예술극장에서 트라이아웃 공연했으며, 올해 10월 본 공연으로 단, 3주 동안 무대에 올린다.

창작뮤지컬 ‘판’의 송정안 협력연출이 연출을 맡았으며, 이상훈 음악감독이 직접 작곡을 맡아 ‘작은 아씨들’ 극 중 캐릭터와 감성을 음악으로 담아낼 예정이다. 이상훈 음악감독은 드라마 ‘응답하라 1988’ OST를 비롯해 ‘청춘’, ‘혜화동’,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1’ OST, ‘아로하’, ‘시청 앞 지하철 역에서’, ‘너에게 난 나에게 넌’ 등을 편곡을 맡고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의 음악을 담당했다.

연극 ‘작은아씨들은’ 책임감이 강하며 교사가 되고 싶은 꿈을 가진 마치 가(家)의 첫째 메그, 작품을 쓰는 작가가 되고 싶은 둘째 조, 몸이 허약하고 내성적인 성격을 가졌지만 피아노의 뛰어난 재능을 가지고 있는 셋째 베스, 가족의 사랑을 독차지 하며 화가의 꿈을 꾸고 있는 귀여운 막내 에이미, 그리고 네 자매의 든든한 버팀목인 엄마, 가난하지만 행복한 마치 가를 부러워하는 로렌스 가(家)의 손자 로리, 사람 좋은 로리의 가정교사 브룩의 이야기를 그린다.

미국의 소설가 올컷(Louisa May Alcott)이 단 두 달 만에 완성해 1868년 발표한 작품으로 최고의 찬사를 받으며 무려 150년 동안 사랑받은 스테디셀러 소설이다.

‘작은아씨들’은 어린 네 자매의 성장과정과 어른이 되어 꿈을 찾는 모습을 통해 여성의 경제적 독립과 주체성 향상에 대해 이야기하면서 고정된 여성상이 아닌 다양한 여성 주체를 인정하고 포용하고 있다. 여성 중심 서사극을 토대로 도서뿐 아니라 연극, 뮤지컬, 드라마, 영화 등 다양한 장르로 소개됐다.

연극 ‘작은아씨들’ 티켓 예매는 오는 8월 12일 오후 2시 인터파크 단독으로 오픈될 예정이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