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 주춤했던 귀농귀촌이 다시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귀농귀촌을 준비하는 이들이 장비조작법을 배우고 있다.
[bsa_pro_ad_space id=11] [bsa_pro_ad_space id=26]

[시니어신문=김지선 기자] 귀농·귀촌 인구가 다시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특히 30대 이하 귀농이 역대 최대치를 기록한 가운데 신중한 귀농 경향을 보였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2020년 귀농·귀촌 인구는 494569명으로 전년대비 7.4% 증가해 2017년 이후 3년 만에 다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귀농·귀촌 가구는 357694가구(귀농 12489, 귀촌 345205)로 귀농·귀촌 통계조사 이래 최대치를 기록했다.

30대 이하 귀농 가구(비중)는 지난 2019년 1209가구(10.6%)에서 2020년 1362가구(10.9%)로 늘었고, 20대 이하 귀촌 가구(비중)는 2019년 64536가구(20.3%)에서 2020년 71614가구(20.7%)로 증가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귀농·귀촌 인구 증가는 국내인구 총이동량 증가저밀도 농촌생활에 대한 관심 증가베이비붐세대 은퇴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로 풀이된다, “청년층의 귀농·귀촌 증가는 청년농에 대한 지원청년 인구유입 정책의 성과가 반영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최근 밝혔다.

귀농귀촌 10가구 중 7가구는 50·60

2020년 30대 이하 귀농은 역대 최대치였고신중한 귀농 경향은 지속되고 있다. 30대 이하 귀농 가구는 1362가구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한 가운데, 50·60대 가구가 전체 67.5%로 귀농 흐름을 주도하고 있다.

청년농 증가는 청년창업농 영농정착지원사업 등 정책적 유인과 함께 농업의 비전·발전 가능성에 대한 청년들의 인식전환이 배경이 되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특히, 1인 귀농가구 비중도 계속 늘고 있고귀농 초기 무리한 투자보다는 적정규모로 영농을 시작하는 신중한 귀농’ 경향이 지속되고 있다.

의성상주고흥화순임실 등 귀농 상위 5개 시군 사례 중심으로 귀농 정착지 특성을 살펴본 결과동일지역 내 또는 연고지 등 익숙한 곳영농 기반 마련이 쉬운 곳으로 귀농하는 경향이 뚜렷했다.

젊은층 일자리’·고령층 주택·가족’ 비중 높아

실제로귀농 전 거주지는의성의 경우 대구(54.5%)·경북(16.9%)이 전체의 71.4%, 화순은 광주광역시가 78.5%, 임실은 전북이 59.0%를 차지했다지역 중심도시로부터 1시간 내외 거리로 접근성이 좋은 점도 귀농인이 많은 지역의 특징이다.

농지가격도 해당 도내 평균보다 낮아 귀농인의 영농 기반 마련이 비교적 용이한 지역이었다각 시군별로 다양하고 특색 있는 사업을 개발해 귀농인을 위한 정책 지원도 활발한 곳이다.

이와 함께귀촌의 경우 일자리·주택 확보를 위한 귀촌 흐름이 늘었다다만연령대별로 귀촌 사유 우선순위는 다른 특징을 보여주고 있다.

젊은층일수록 일자리를 구하기 위해 귀촌하는 경향이 뚜렷하지만연령대가 높아질수록 주택·가족의 비중이 상승했다전통적인 농촌지역의 경우 직업·주택뿐만 아니라 가족·교통·건강 등의 목적을 가진 귀촌이 상대적으로 높은 편이었다.

귀농귀촌 홍보에서 준비·정착’ 지원 전환

[bsa_pro_ad_space id=12] [bsa_pro_ad_space id=27]

지역균형발전에 민감한 정부도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특히정부는 올 하반기에는 귀농귀촌 통계조사 결과 흐름과 특성에 맞춰 신중한 귀농을 위한 사전 준비 지원귀촌인의 다양한 수요를 고려한 맞춤형 지원정착지 특성을 반영한 지역별 자율 프로그램 지원을 강화할 예정이다.

우선신중한 귀농 지원을 위해 사전 준비 지원을 강화한다도시민에게 영농교육과 함께 농업 일자리 탐색·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농업 일자리 연계 교육을 확대하고농촌생활경험을 지원하는 농촌에서 살아보기’ 사업도 늘릴 계획이다.

귀촌인의 다양한 수요를 고려한 맞춤형 지원도 추진한다현재 운영 중인 귀농귀촌누리집을 8월부터 수요자 중심으로 개편해 귀농귀촌 정책·사업의 홍보·접수 중심에서 지역단위 통합정보 제공으로 기능을 확장키로 했다이에 더해 준비에서 정착까지 전 과정을 원스톱으로 지원하는 귀농귀촌 통합 플랫폼’ 구축도 내년부터 추진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제2(2022~2026귀농귀촌 지원 종합계획을 연말에 수립하고중장기적 정책 추진전략 및 신규 추진과제를 마련한다.

귀산촌 돕는 산촌학교 경쟁률 8:1

시니어 귀산촌인들은 귀산촌 후 희망하는 활동으로 산림치유숲해설유아숲지도 등과 같은 산림복지전문업을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지난 5년간 추진해 온 시니어 산촌학교를 종료하면서그동안 축적된 교육생 데이터를 바탕으로 예비 귀산촌인 특성 분석 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국립산림과학원은 지난 2016년부터 사회혁신활동의 일환으로 시니어 산촌학교를 공동 추진했다이를 통해 도시민의 귀산촌에 대한 인식 전환과 귀산촌을 희망하는 시니어를 위한 전문 교육을 제공했다.

이들 기관에 따르면코로나 확산에 따라 2020년부터 임시로 비대면 교육으로 전환했으나, 7회의 교육과정을 통해 268명의 교육 수료생을 배출했다기수당 평균 8:1의 높은 경쟁률을 보이면서은퇴를 앞둔 도시 거주 시니어 계층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산림치유·숲해설 등 산림복지 가장 선호

시니어 산촌학교 교육생을 대상으로 귀산촌 시 희망하는 활동 분야를 조사한 결과 산림복지전문업 경영을 선호하는 사람이 전체 응답자의 36.8%로 가장 높았다.

산림복지전문업이란 산림치유숲해설유아숲지도등산 등 산림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종으로 올해 5월 기준전국 884개 산림복지전문업과 총 5917명의 전문인력이 등록돼 있고매년 그 규모가 커지고 있다.

하지만 현재 귀산촌 교육 대부분은 임업 재배기술을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어산림복지서비스업에 특화된 교육과 정보 제공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시니어 산촌학교 교육생의 만족도 특징을 살펴본 결과귀산촌 준비단계에 있는 도시 거주 시니어들은 교육을 통한 지식의 습득보다 같은 목적을 가진 교육생 간의 유대 관계 형성 및 친분 관계 상승 등 인적 네트워크 형성에서 보다 높은 성취감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귀산촌 초보라면 귀산촌 교육으로 시작

산림청은 최근 귀산촌 인구가 증가함에 따라 산림에서 소득을 창출하려는 예비 임업인에게 도움을 주기 위해 초보 임업인을 위한 알기 쉬운 산림소득사업 해설서를 최근 발간했다.

이 해설서에는 산림소득 보조사업과 융자사업세제혜택 등 다양한 지원사업의 내용과 절차서식 등을 알기 쉽게 정리했다산림경영에 도움을 받을 수 있는 기관 안내와 교육과정 등도 담고 있다.

또한산림소득사업에 성공한 선배 임업인의 사업 추진을 위한 사전준비추진 과정 및 애로사항성공 요인 등의 인터뷰 자료를 토대로 생생한 사례를 담아초보 임업인이 벤치마킹할 수 있도록 했다.

산촌에 정착을 희망한다면 귀산촌을 위한 기초지식을 익히고 산촌생활을 직접 체험 할 수 있는 귀산촌 교육도 주목할 만하다산림청이 지난 5월부터 시작한 프로그램이다.

귀산촌을 위한 이 프로그램은 희망자의 준비 정도에 따라 탐색단계준비단계실행단계로 구분해 교육과정을 개설하고한국임업진흥원이 심사기준에 따라 과정별 교육생을 선발한다.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현장실습 교육과 비대면 실시간 온라인 교육을 병행하고 있다자세한 사항과 교육신청은 한국임업진흥원 홈페이지(www.kofpi.or.kr/edu/edu.do)에서 확인 할 수 있다.

[bsa_pro_ad_space id=13] [bsa_pro_ad_space id=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