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편의점 업체가 MZ세대만 모여 신상품 개발을 위해 구성한 '갓생기획' 프로젝트 멤버들이 신상품을 들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GS리테일
[bsa_pro_ad_space id=11] [bsa_pro_ad_space id=26]

[시니어신문=주지영 기자] 최근 뉴스나 인터넷에서 MZ세대란 단어가 많이 등장한다. MZ(밀레니얼+Z) 세대가 소비의 주력으로 떠오르면서 마케팅의 트렌드가 급변하고 있다. MZ세대의 특징은 무엇이며이들을 공략하기 위한 마케팅 전략은 무엇일까?

MZ세대는 1980~1994년에 태어난 밀레니얼 세대와 1995년 이후 태어난 Z세대를 통칭한다흔히 2030이라고 말하기도 한다외국에서는 Gen Y(Millennials), Gen Z 등으로 표현하고 있다.

MZ세대는 베이비붐 세대(1955~1975년 출생자), 386 세대(1960년대 출생자), X세대와 어떤 점에서 다를까.

MZ세대는 세계 인구의 33%이고, 2040년에는 50% 이상을 차지하여 X세대의 구매력을 뛰어넘을 것으로 전망된다기업들에게는 이러한 MZ세대의 소비 활동과 사회적 움직임을 분석해 마케팅의 전략을 찾아내는 것이 주요 과제가 되었다.

디지털 환경에 익숙한 세대

MZ세대는 특징은 다양하다우선, MZ세대는 스마트폰과 인터넷 등 디지털 환경에 익숙하다. TV를 보면서 자란 세대가 아니라 스마트폰으로 자신이 원하는 콘텐츠를 직접 선택하고 구독한 최초의 세대다.

인터넷을 통한 정보수집능력이 뛰어나 습득한 정보가 사실인지 실시간으로 확인하며온라인 쇼핑을 활발히 이용한다또한, MZ세대는 SNS를 통해 정보를 소비유통배포재생산하는 것에 익숙하다.

오프라인보다 비대면 커뮤니케이션

오프라인 대면 만남보다 공통의 관심사를 기반으로 한 비대면 만남을 선호한다함께 온라인에서 게임을 했거나특정 유튜버, BJ, 콘텐츠 등 특정 분야 공통 관심사를 기반으로 SNS나 커뮤니티카카오톡 오픈 채팅방 등을 통해 소통한다.

최근에는 코로나19로 오프라인에서 모일 수가 없으니 줌(Zoom)을 활용해 소규모 술자리 모임을 하는 이들이 많았다각자 집에서 술이나 안주를 골라 영상으로 함께 즐긴다나아가 온라인으로 함께 스터디하는 모임도 생겨났다카메라를 켜놓고 공부하는 모습을 영상으로 공유하는 형태다.

소유보다는 값진 경험

MZ세대는 소유보다 경험을 더 중시한다꼭 구매해야 하는 것이 아니라면 공유나 중고거래 플랫폼도 활발히 이용한다.

최근 온라인 구독서비스가 MZ세대 사이에서 인기인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닐슨코리아에 따르면 2020년 구독서비스 이용자의 50% 이상이 20~30대였으며 비중이 늘어나는 추세다부담스럽지 않은 가격에 주기적으로 다양한 상품을 제공하는 구독서비스가 MZ세대의 소비 성향과 맞기 때문이다.

구독경제의 가장 대표적인 분야가 자동차다현대차쏘카 등 기업들이 선보이는 구독 상품은 매달 정기적으로 수만~수십만 원가량의 돈을 내면 다양한 차종을 바꿔가며 탈 수 있다.

가전제품간편식영화 시장에서도 MZ세대의 구독서비스 이용이 활발하다전통주 구독서비스 술담화는 서비스 시작 2년 만에 구독자 1만 명을 돌파했다구독자 중 80%가 MZ세대다꽃 정기구독서비스 꾸까는 약 4만 명의 이용자를 보유하고 있으며 이용자 평균연령은 30세다.

[bsa_pro_ad_space id=12] [bsa_pro_ad_space id=27]

과감히 소비하는 플렉스(Flex) 문화

MZ세대는 취업난불확실한 미래 등으로 미래에 대한 대비보다는 현재의 만족을 얻는 것에 집중하는 특징이 있다또한 가격보다는 취향을 중시하는 성향을 가진 이들이 많아 자신이 좋아하는 것에 쓰는 돈이나 시간을 아끼지 않는다.

플렉스’ 소비문화가 익숙하고고가의 물품이나 서비스에 과감하게 지갑을 여는 소비 패턴을 보인다. MZ세대는 속칭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으는대출로 주식과 암호 화폐의 상승장을 주도하기도 했다.

신념을 소비하는 가치 소비

MZ세대는 단순히 물건을 구매하는 데에서 그치지 않고 사회적 가치가 있는 물건을 구매함으로써 자신의 신념을 표출하는 이른바 가치 소비(meaning out)’를 한다자신의 가치관에 부합한다면 구매하고캠페인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기도 하며 SNS를 통해 전파한다.

대표적인 예가 한 치킨집에 있었던 돈쭐(돈으로 혼쭐낸다)’ 내주는 가치소비 캠페인이다선행을 베푼 치킨집 사연이 알려지자 MZ세대가 전국 각지에서 찾아가 주문이 폭주하여 영업이 중단되기까지 한 사례다이밖에도 리사이클이나 친환경 제품을 구매하는 것도 가치 소비의 일종이다.

재미를 중시하는 펀슈머

MZ세대는 재미(Fun)와 소비자(Consumer)의 합성어인 펀슈머의 특성을 보다구매 과정에서 재미를 찾기 위해 독특한 상품을 구매한 뒤 제품을 자신의 SNS 게시물로 올려 공유한다.

온라인에는 수많은 콘텐츠가 있기 때문에 이들 사이에서 이목을 끌기 위해서는 독특하고 색다른 제품이어야 한다그래서 재미를 추구하고 색다른 제품을 찾는 이가 많다.

레트로·뉴트로 마케팅

MZ세대를 공략하기 위해 어떤 마케팅 트렌드가 있을까?

우선기업들은 뉴트로’ 제품을 앞다퉈 출시하고 있다. ‘뉴트로는 새로움(New)과 복고(Retro)의 합성어로복고가 현재 새로운 방식으로 다시 유행하는 것을 뜻한다.

레트로는 기성세대에게는 과거의 추억과 향수를 자극하고, MZ세대에게는 그동안 경험하지 못한 새로운 경험을 제공한다최근 유통 업계 화두인 할매니얼’ 트렌드도 레트로 마케팅의 연장선이다.

희귀소장가치 굿즈’ 마케팅

최근 굿즈 마케팅’ 열풍이 불고 있다. ‘굿즈(Goods)’란 상품제품이란 뜻을 가진 영어 단어 ‘goods’에서 유래한 말로스타브랜드 또는 캐릭터를 활용해 만든 각종 소품을 뜻한다.

굿즈는 상품 판촉을 위한 증정품으로 기획됐는데 본 상품을 뛰어넘는 인기와, MZ세대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기업의 중요한 마케팅 수단이 됐다.

굿즈의 종류는 쿠션인형양말마스크디퓨저 등 실물 상품도 있지만 배경화면이모티콘 등 온라인 굿즈도 있다.

굿즈는 기업이나 대행사에서 직접 기획해 제작한 공식 굿즈도 있고팬들에 의해 제작된 비공식 굿즈도 있다.

최근에는 유명 브랜드와 콜라보레이션해 만든 굿즈크라우드펀딩 플랫폼을 활용한 굿즈뉴트로 트렌드가 결합한 뉴트로풍 굿즈 등 MZ세대의 취향을 반영한 다양한 굿즈를 선보이고 있다.

굿즈가 MZ세대의 소비 심리를 자극하는 데 효과적인 이유는 한정판이라는 희소성 때문이다굿즈를 구매하는 구매자들은 소수의 한정판 제품을 갖는다는 느낌이 들어서 굿즈를 구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재미있고 이색적인 마케팅을 선호하는 펀슈머 성향이 강한 MZ세대를 사로잡는 방법으로 독특한 아이디어 상품으로 구성된 굿즈가 안성맞춤이기 때문이다.

MZ세대는 SNS를 통해 구매한 제품 인증샷을 올리고 공유하는 것을 즐기는데굿즈는 재미와 인증 욕구를 동시에 충족시켜주는 것이다.

가장 인기있는 브랜드 굿즈는 스타벅스다스타벅스 다이어리나 한정판 제품들은 늘 화제를 모으며 품절 대란을 일으킵니다한번 출시된 제품은 재판매하지 않는다는 점에서 가치와 희소성이 높다또한매년 새로이 출시되는 디자인을 수집하게 만들어 성공적인 마케팅 사례로 꼽을 수 있다.

자료=뉴스와이어

[bsa_pro_ad_space id=13] [bsa_pro_ad_space id=28]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