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 인사말 | Greetings

 

수원시니어신문을 찾아주신 독자 여러분, 반갑습니다.
수원시니어신문 대표 OOO입니다.

상다리가 휘도록 잘 차려진 백수(白壽) 잔칫상을 받은 어르신, 무병장수를 축하하는 흥겨운 자리에서 갑자기 꺼이꺼이 통곡을 하십니다. 영문을 알 수 없는 자식들이 묻습니다.

“이 좋은 날 왜 그리 서럽게 우시는지요?” “내 나이 50에 은퇴하고 죽을 날만 기다렸다. 100세 되어 돌아보니, 허송세월 인생 절반이 너무 안타까워 우느니라.”

백수잔치 전문업체가 넘쳐나고 50대는 젊은 축에 속하는 요즘, 농담으로 흘려버릴 수 없는 이야기입니다. 하지만, 생활수준 향상과 의료기술 발달로 기대수명이 늘어나고 삶의 질은 높아졌어도 한국사회의 은퇴연령은 여전히 50대에 머물고 있습니다. 선진국처럼 최소한의 노후보장을 위한 공적연금마저 기대할 수 없는 탓에 먹고살기도 버겁습니다. 그럼에도 나이가 많다는 이유로 쫓겨나고, 거절당하고 맙니다. 직장에서, 일터에서, 사회에서…

나이 먹는 것이 재난인 사회, 과연 온당한가요. 4060세대는 인생 100세 시대의 [중심세대]입니다. 베이비붐세대, 샌드위치세대, 낀세대와 같은 비유는 결코 용인할 수 없습니다. 건강하고 지속가능한 사회를 이끌어가는 핵심동력이며, 부모님과 자녀세대의 부양을 책임지는 대들보가 바로 [중심세대]입니다.

인생 100세 시대의 [중심세대]를 대변합니다. 그들이 가정에서, 직장에서, 일터에서, 그리고 사회에서 중심세대의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큰 힘이 되고자 합니다. 시니어세대가 진정한 [중심세대]가 될 수 있도록 함께 고민하겠습니다.

인생 100세 시대 진정한 삶의 시작, 함께 출발합시다.

수원시니어신문 발행인 OOO